Stray Kids - Ex Text

Songtext zu Ex


유난히 차갑던 그 날의 말투
유난히 많았던 그 날의 하품
하루 이틀 또 핑계가 된 바쁨
결국엔 티 났던 식어버린 마음

미안하단 말을 남긴 채 너와
손을 떨며 써 내려간 슬픈 결말
떠나보내 놓고 난 아프죠
내가 그래 놓고 왜 내가 아프죠

고맙다는 말도 못 한 채 너와
말을 떨며 주고받은 날카로운 말
멀쩡한 척해도 거짓말 못 하는

그리움이 날 후회하게 만들죠

다 깨져버린 추억들 속에 널 찾아
붙잡아봤자 너의 눈물만 떠올라

그땐 내가 미쳐 돌았나 봐 너 없는 시간
난 자신이 없는데 결국 너밖엔 없는데
잠깐 미쳤던 거야

그땐 내가 미처 몰랐나 봐 너 없는 공간
숨쉬기도 벅찬데 뭘 믿고 그랬을까
미친 놈이었던 날

욕해도 좋아
맘껏 욕 욕 욕해
Woah Yeah Woah Yeah
욕해도 좋아
실컷 욕 욕 욕해
날 향한 증오가 화 정도가 될 때까지
화가 풀려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할 말 다 털어놓은 상태
서로 안 맞았던 걸로 포장해
사실 너를 만나는 중에 딴 사람도 눈에
들어왔던 게 나의 죄

무슨 일 있냐고 물어보는 너의
목소리를 들었을 때 절레절레
신경 쓰지 말라고 말했었던 난데
그 말을 뱉은 내가 더 신경 쓰여 왜

다 깨져버린 추억들 속에 널 찾아
붙잡아봤자 너의 눈물만 떠올라

그땐 내가 미쳐 돌았나 봐 너 없는 시간
난 자신이 없는데 결국 너밖엔 없는데
잠깐 미쳤던 거야

그땐 내가 미처 몰랐나 봐 너 없는 공간
숨쉬기도 벅찬데 뭘 믿고 그랬을까
미친 놈이었던 날

주제도 모르고 너를 놓치고
후회만 하는 내가 너무도 밉다
주체를 못 하고 보고 싶은데 yeah
저 멀리 멀어져 닿을 수 없는 널
잊지 못하는 고통 속에 살아가

그땐 내가 미쳐 돌았나 봐 너 없는 시간
난 자신이 없는데 결국 너밖엔 없는데
잠깐 미쳤던 거야

그땐 내가 미처 몰랐나 봐 너 없는 공간
숨쉬기도 벅찬데 뭘 믿고 그랬을까
미친 놈이었던 날

욕해도 좋아
맘껏 욕 욕 욕해
Woah Yeah Woah Yeah
욕해도 좋아
실컷 욕 욕 욕해
날 향한 증오가 화 정도가 될 때까지
화가 풀려 다시 돌아갈 수 있다면

Stray Kids - 미친 놈 (Ex) (Michin nom) Songtext

zu Ex (미친 놈) von Stray Kids - Ex Lyrics Stray Kids - Ex Text Ex Stray Kids Ex (미친 놈) Liedtext

Noch keine Übersetzung vorhanden. Musik-Video-Miniaturansicht zu Ex Songtext von Stray Kids

Video zum Ex (미친 놈)


Ex Songtext von Stray Kids


Andere Songtexte und Deutsche Übersetzungen

von Stray Kids

Beliebt Lyrics

Beliebt Neu Songtexte

Empfohlen Deutsche Übersetzungen